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치형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비리로 "직무정지"

 

서울시 산하 이치형(사진)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이 인사규정을 위반하고 해외 출장에 가족을 동반하는 등 온갖 비리 의혹으로 직무가 정지됐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공익제보를 받아 이치형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의 비위 관련 조사에 착수하면서 어제자로 이 이사장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이 사장의 부적절한 행위 중 일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조사 중"이라며 "재단 내 관련자들도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말했다.

이치형 이사장은 특정 대학교 출신을 대거 채용하고, 승진 연한이 지나지 않은 팀장을 본부장급으로 승진시키는 등 인사규정을 위반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지난 1월 해외 출장 당시 자녀 두 명을 동반한 의혹도 제기됐다.

시는 지난달 22일 조사에 나섰으며, 앞으로 특별점검반을 꾸려 본격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이 이사장은 인사규정 위반에 대해 "재단이 디지털 기술과 산업정책 관련 업무를 주로 하다 보니 특정 대학교 출신의 경력직이 몰렸다"며 "모두 절차를 밟아 채용했고, 특별승진의 경우 관련 조항이 원래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 이사장은 또한 "자녀들이 먼저 해외여행 중이었고, 내 출장 일정이 끝날 때쯤 합류했다. 비용을 별도로 쓰거나 출장 일정을 소홀히 한 부분은 없었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해 관리상 소홀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