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전두환·노태우가 일으킨 12ㆍ12사태 진상은?
/사진=jtbc화면캡쳐

오늘은 39년 전 전두환·노태우를 중심으로 한 신군부세력이 군사반란을 일으킨 이른바 '12·12사태'가 일어난 날이다.

역사에 따르면, 1979년 당시 합동수사본부장이었던 전두환이 이끄는 군내 사조직 '하나회'를 중심으로 군사 쿠데타가 벌어졌다.

시작은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한 이후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이 계엄사령관에 취임해 군내 주요 지휘관을 교체하는 등 개혁을 벌인 과정에서 일어났다.

전두환은 정 총장의 행보에 불만을 품고, 정 총장이 김재규와 사전공모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규하 당시 대통령의 재가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독단적으로 신군부 세력을 이끌고 정 총장을 강제 연행했다. 유혈충돌이 수반된 하극상 사건이었다.

군권을 장악한 신군부 세력은 다음날 오전 6시 20분까지 육군본부·국방부·중앙청·경복궁 등 핵심 거점을 차례로 점령하고 방송국과 신문사를 통제했다.

야당과 대학생들이 거세게 저항하자, 신군부는 비상계엄을 선포했다.

비상계엄이 내려진 후 광주는 무참히 짓밟혔고, 김대중은 사형선고를 받았다. 김영삼은 가택연금에 김종필은 보안사령부에 감금됐다.

이후 전두환은 대한민국 제11대 대통령에 취임하며 반란을 마무리 지었다.

'12·12사태'의 진상은 권력에 은폐된 채 밝혀지지 않고 있다가 김영삼 정부 아래 쿠데타 주역인 전두환·노태우 두 사람이 구속되고, 사법적 심판을 받는 과정에서 '하극상에 의한 군사쿠데타'라는 역사적 평가를 받게 됐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