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동안으로 돌아 온'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정동영 대표=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동안(童顔)으로 돌아 와 화제다.

27일 국회에 나타난 정 대표는 눈매가 많이 달라져 안경을 쓰고 예전과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다.

정 대표는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안검내반 증상으로 인해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가 안경을 쓰고 의원총회에 등장하자 참석자들이 정 대표를 바로 알아보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날 정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기득권 양당이 훼방으로 임시국회를 빈손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을 다시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 대한 지지는 20대 청년들이 최고였는데 최저로 폭락했다"고 비판하며 “20대 청년의 93%가 경제가 참 힘들다고 하는데 이는 축구와 게임에 빠진 것이 아니라 ‘현실이 시궁창’이기 때문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불의의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를 언급하며 "위험의 외주화를 막고 사업자의 책임을 강화하는 산업안전보건법의 연내 처리가 물 건너갈 지경이다. 한국당이 철벽을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재석 기자  hjasuk@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