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허경영이 돌아온다..향후 행보 '주목'24일 10년간 박탈됐던 피선거권 복권
/허경영sns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정치판에 복귀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10년간 박탈됐던 피선거권을 최근 복권했다.

허경영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8년 12월 24일 허경영 피선거권 복권되었습니다. 이제 좌파 우파 모두 답없음을 알고, 오로지 허경영 공약만이 대한민국을 살릴 길임을 다들 알아가고 있습니다"며 "허경영을 연호하는 물결이 전국에 일어날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허경영을 제대로 알아야 할 때입니다"라고 썻다. 

허경영은 이미 대선에 두 차례, 총선은 한 차례, 지방선거에 두 차례 도전한 경력이 있다. 지난 2007년 허경영은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선 후보와 결혼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돼 1년 6개월간 수감됐다. 이로 인해 2008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피선거권을 10년간 박탈당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못했다.

앞으로 다가올 차기대선은 2022년 3월 9일이라 그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허경영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이 정국이 5년을 가지 못한다"며 "3년부터 레임덕이 생기면서 국민은 들고 일어나고 촛불 시위는 일어나고 개헌으로 덮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이 진행되면서 허경영의 발언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으며 "허경영이 탄핵을 예언했다"는 반응도 보였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