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신년사> 정헌율 익산시장 "익산을 철도거점 중심도시로"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대망의 2019년, 희망 가득한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황금돼지해를 맞아 더욱 화목하고 넉넉한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2018년 국내외적으로 많은 변화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만. 그럼에도 우리 익산시는 시민의 성원과 지지를 원동력으로 시정의 각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낸 뜻깊은 한 해였습니다.

주 개최지로서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을 성황리에 치렀으며, 3년 연속 국가예산 최고치를 경신하며 미래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였습니다. 순조로운 산단 분양으로 도시발전의 토대를 다지고, 지역의 묵은 현안들을 하나하나 해결했습니다. 또.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복지와 환경, 안전을 위한 시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했습니다.

2019년에는 유라시아 철도거점의 중심지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미래발전을 위한 주춧돌을 튼튼히 놓겠습니다. 2019년을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 원년으로 삼아 청년의 꿈이 실현되는 도시를 만들고, 익산 발전의 초석이 될 신성장 동력사업을 적극 지원하여 100년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나가겠습니다.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

민선7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19년은 우리 익산시가 이대로 지역의 중소도시로 머물 것인가, 대한민국을 선도하고 세계로 나아가는 선진도시로 거듭날 것인가를 결정짓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입니다. 새해에도 저를 비롯한 모든 공직자들은 오로지 시민만을 위한 굳은 의지로 익산발전을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새 시대를 열겠다는 역사적 소명으로 익산의 번영과 대도약을 향해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시민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