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내일 임종석·조국 국회 출석…여야 '정면대결' 예고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사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하루 앞둔 30일 여야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핵심 쟁점은 김태우 수사관이 작성한 각종 보고서가 더불어민주당의 주장한 '개인 일탈'인지, 자유한국당이 강조한 '조직적 사찰'인지 여부다.

여당인 민주당은 제1야당이 노골적으로 국회를 정쟁의 장으로 변질시키려 한다고 청와대를 엄호하고 나선 반면 자유한국당은 의혹 제기를 주도한 의원들로 운영위원을 보강할 뜻을 전했다.

민주당은 변호사 출신인 박주민 의원 등을 투입해 전열을 가다듬을 것을 검토하는 중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임 실장과 조 수석이 각종 의혹에 대해 있는 그대로 해명하면 국민이 충분히 납득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운영위원장을 맡은 홍영표 원내대표는 31일 문재인 대통령과 예정된 청와대 오찬 회동을 통해 최종 조율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한국당은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 전원을 운영위에 투입할 방침이다. 한국당 진상조사단에는 4선의 김재경 의원, 김도읍·정양석·주광덕·강효상·민경욱·이만희·이철규·최교일 의원 등이 활동 중이다. 이 중 상당수는 검찰과 경찰 출신으로 현 운영위원이 이철규 의원뿐이어서 대규모 사·보임이 이뤄질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은 운영위 이전이나 당일에 청와대 특감반 관련 의혹을 추가 폭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특히 김 수사관의 청와대 인사청탁 시도에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수사관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에 관한 첩보를 보고했으나, 여권 인사의 비위 의혹이라는 정치적 이유로 묵살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의 제지 후 김 수사관이 불법 첩보 활동을 중단했다며, 김 수사관이 이명박·박근혜정부 때의 비뚤어진 관성으로 일탈한 것이라고 해명해 왔다.

하지만 한국당은 민정수석실 소속 6급 공무원 신분이었던 김 수사관이 청와대의 지시 없이 이와 같은 활동을 했는지에 대해 의혹을 떨치지 못하며 조 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해 왔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