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파인텍 노사 굴뚝 농성 426일 만에 극적 협상타결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가 파인텍 대표까지 겸임
/파인텍 굴뚝 농성 현장

파인텍 노사가 굴뚝 농성 426일 만에 극적으로 노사협상을 타결했다.

오는 7월부터 공장을 정상화하기로 했고 오늘(11일) 중으로 굴뚝 농성을 벌이던 노동자들도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파인텍 노사가 어제 오전부터 20시간 넘게 협상을 벌인 끝에 드디어 타결에 성공했다.

파인텍 노사 갈등의 핵심 쟁점은 고용안정을 위한 '책임 고용' 문제였다.

노조는 그간 모기업인 스타플렉스가 자회사 파인텍 노동자 5명을 직접 고용하거나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가 파인텍 대표까지 겸임하라고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결국, 김 대표가 자회사인 파인텍 대표를 맡는 것으로 합의가 이뤄졌다.

파인텍 공장도 준비 기간을 거쳐 올해 7월 1일부터 정상가동할 예정이다.

원래 섬유제조업체인 파인텍은 공장은 평택 이남 쪽에 짓고 원활한 생산 활동을 위해 적정 인원도 추가 고용하기로 했다.

고공 농성자 두 명을 포함한 파인텍 노동자 5명은 올해 1월 1일부터 공장가동 전까지 6개월간 유급휴가로 100% 임금을 받고, 고용 기간은 올해부터 최소 3년을 보장받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