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박지원도 김예령 기자 질문에 긍정 평가 '주목'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화제가 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질문에 대해 "그런 질문도 할 수 있고 그런 질문도 답변해야 된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 뭐든지 질문할 수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예의 없었던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많다"는 진행자의 의견에 "나는 마음에 들었다"며 "신세대답다"고 김 기자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정중하게 하라고 하는 것은 상식"이라면서도 "그 기자는 파격적으로, 진짜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성큼 다가오는구나 좋게 느꼈다"고 강조했다.

또 "그 이야기가 그렇게 오갈 수 있다는 자체가 신선했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렇다"며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대답했다. 

이어 "기자가 예의 차리면 기자가 아니다"라며 "우리도 질문 받으면 진짜 그냥 화가 나지만 그런 질문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기자는 10일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는 자신감은 어디서 오냐"는 돌직구 질문을 던져 주목을 받았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