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손혜원 의원, 이번엔 전명규 잡을까 '주목'
/사진=채널A화면캡쳐

빙상계의 비리를 추적하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엔 전명규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을 잡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손 의원은 11일 전 전 부회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에도 전명규를 놓아주고 한체대(한국체육대학교) 적폐를 못 본체 넘어간다면 저는 젊은빙상인연대와 함께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지난 2년 동안 빙상계 비리를 파헤쳐왔다. 지난해 국감에서는 드디어 빙상계 적폐 주인공, 전명규 (한체대) 교수를 국감에 세웠고 녹취파일을 통해 그의 위증을 세상에 알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석희 선수 외 다른 피해자들이 나서지 못하게 겁주고, 구속된 조재범 전 코치 구명을 위해 돈을 모아오라’는 (전명규 전 부회장의 육성이 담긴) 결정적인 녹취를 제시했음에도 다른 폭행 피해자들은 조재범에게 모두 합의를 해 주었다”면서 “다시 살아 돌아올 게 뻔한 전명규, 조재범이 두려웠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전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손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손 의원은 “(다른 폭행 피해자들이 조 전 코치 측과 합의를 하면서) 심석희 선수 홀로 남게 되었다. 이대로 재판이 열린다면 조재범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 내려질 것은 뻔한 일이다”면서 “다시 심석희 선수가 자신을 던지는 큰 용기를 내어 조재범의 성폭행 사실을 추가 폭로했다”고 설명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