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박지원 의원 "손혜원 검찰 수사 요청" 멘토역할 '눈길'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목포를 지역구로 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연일 손혜원 의원의 멘토 역할을 해 눈길을 끈다.

박 의원은 오늘(18일) 한 언론매체 라디오에 출연해 "이렇게 한 곳에 20곳 이상의 비정상적인 투자를 했다고 하면 목포 시민도 우리 국민들도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지 않느냐"며 "손혜원 의원 스스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손혜원 의원의 조카 셋이 파트너로 창성장이라는 곳을 게스트하우스로 운영하는데 이 세 사람은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한다"며 "그래서 MB(이명박 대통령)의 다스는 누구 것이냐고 했는데 `창성장 소유자는 누구냐` 이런 말도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손 의원의 목포 사랑, 문화재 사랑은 이해하지만 지금 현재 상황은 그룹 퀸의 `TOO MUCH LOVE WILL KILL YOU`라는 노래 제목이 들어맞는 상황"이라며 "손 의원께서 차명재산이고 투기라면 목숨, 재산, 국회의원직을 건다고 하시지만 그렇게 하시지 말고 검찰 수사를 자처해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박 의원은 전날까지만 해도 "투기가 아니라고 확신한다"는 입장을 내놓으며 손 의워을 두둔하기도 했었다.

검찰 수사를 자처하자는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원 의원님 말씀대로 검찰수사 요청하겠습니다. 단,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조합과 중흥건설이 같이 검찰조사에 응한다면."이라고 대답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