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윤소하 의원 '손혜원·나경원·박지원 동시 비판' 눈길

 

정의당 윤소하(사진) 원내대표가 22일 손혜원, 나경원, 박지원 의원을 싸잡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선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치적 공방을 중단하고 목포 발전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갑자기 목포 구도심이 전국적 투기의 장인 것처럼 돼 버렸고, 논란을 틈타 정치권이 이를 정치적 투전판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목포를 근거지로 하는 정치인으로서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비례대표 의원인 윤 원내대표는 지난 18대와 19대 총선 당시 전남 목포에서 출마했으며, 현재 정의당 전남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손 의원에 대해 "목포에 대한 애정과 관심은 늘 고마웠다"면서도 "더이상의 정치적 공방은 목포의 발전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 또 그렇게 계속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를 당장 멈춰달라"며 "정작 목포를 위해 노력한 사람들은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말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에 대해서는 "어이없는 토건행정에 함께 한 사람이 박 의원이라는 것은 목포 시민들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자기 말에 책임지는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꼬집었다.

그는 "오는 25일 시민들이 참여하는 긴급 좌담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토론을 거쳐 목포 시민들, 목포를 사랑하는 국민의 마음을 모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