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규모 4.1 지진에도 포항 지진 일상화? '충격'
/사진=기상청

휴일인 10일 낮 경북 포항에서 규모 4.1 지진이 났지만 시민들은 무심한 표정이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한 포상시민은 "아파트에 사는데 진동이 살짝 느껴지다가 한 번 진동이 좀 크게 느껴지고는 말았다"며 "큰 지진이 아니라고 판단해 대피하지 않았고 주변에도 대피한 사람이 없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낮 12시 53분 38초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났다.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지만 평소보다 규모가 크다"며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기는 하나 육지와 50㎞ 정도 거리가 있어서 아직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또 "규모가 6.0에 미치지 않아 해일(쓰나미)은 없을 것이며 앞으로 혹시 있을 수 있는 지진은 계속 감시 중"이라며 "2017년 포항 지진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현재 분석되지만,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인한 계기 진도는 경북과 울산 지역에서 Ⅲ으로, 강원, 경남, 대구, 부산 지역에서 Ⅱ로 측정됐다.

계기 진도 Ⅲ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진동을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계기 진도 Ⅱ는 조용한 상태에 있거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진동을 느낀다.

포항 앞바다에서 난 이 지진으로 영남권 전체에서 지진동이 감지됐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진을 느꼈다는 '유감' 신고는 이날 오후 2시께까지 경북 10건, 경남 10건, 울산 6건, 창원 3건, 부산 2건, 대구 2건 등이 들어왔다. 유감 신고 외에 지진과 관련한 119 문의 전화는 35건이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난 것은 거의 정확히 1년 만이다.

지난해 2월 11일 오전 5시 3분 3초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이 난 바 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