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순례 의원 "5·18 유공자 허위선정은 문제" 입장 고수
김순례 의원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 유공자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5·18 유공자가운데 일부가 허위선정된 것은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 의원은 1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