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포토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 역시 이 맛이야”수액 채취 시작 ...뼈에 좋고 성인병 예방 효과

신이 준 선물인 고로쇠가 지리산 뱀사골에서 생명수를 내품기 시작했다.

지리산남원 뱀사골 고로쇠 영농조합(법인 대표 주기용)에 따르면 지난 1월 중순부터 고로쇠 수액 채취를 위한 라인 작업을 마치고 2월 초순부터 4월 초까지 채취할 계획이다.

뱀사골 고로쇠 영농조합은 올해는 잦은 이상기후로 인해 낮과 밤의 일교차가 예년보다 커 수액채취에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했다.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는 우수를 전후해 해발 600m이상인 뱀사골 인근에 서식하는 지름 20㎝이상의 고로쇠나무 7만여 그루에서 채취한다.

특히,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는 해풍이 미치지 않는 지역 특성과 고지대에서 채취해 수질이 뛰어나고 단맛이 높아 전국 최고 품질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해 뱀사골 인근에서는 150여 농가가 고로쇠 채취로 10억 여원의 농가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고로쇠는 뼈에 이로운 물(骨利水)로 이뇨와 각종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내면과 뱀사골 고로쇠 영농조합은 오는 3월 2일 오전 10시 뱀사골 반선 주차장에서 제31회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 약수축제를 연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