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1919 유관순' 100년 전 소녀들이 남긴 그날의 기록

 
유관순 열사의 업적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4일 개봉을 앞둔 영화 ‘1919 유관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19 유관순’은 조선의 딸 유관순과 그녀와 함께 독립을 외쳤던 소녀들의 이야기를 가장 사실적이고 생생하게 그려 낸 3.1 운동 100주년 기념작이다.

‘1919 유관순’은 만세로 나라를 되찾기 위해 간절한 기도이자, 소망을 펼쳤던 유관순 열사와 옥고를 치룬 8호감방의 또다른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학생, 기생, 시각장애인, 과부, 만삭의 임산부, 간호사, 백정의 딸 등 유관순 열사 외 숨겨진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100년만에 재조명 하는 작품으로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로부터 공식 후원을 받았다.

이는 다큐멘터리 형식을 더해 전문가들의 사실적이고 생생한 고증과 자문을 통해 영화를 이어가며 지금까지 어떤 작품보다 그 시절 그녀들의 행보를 사실적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0년 전, 대한독립을 위해 세상에 맞서기 시작한 그 시절 모든 소녀들의 이름 ‘1919 유관순’은 3월에 개봉되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 2019-04-04 17:25:19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 필독하자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필독하자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검색필독하자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