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진안고원 운장산 고로쇠 축제, 전북 1시군 1대표 작은축제 선정‘진안고원 고로쇠 먹고, 젊음의 행진!’ 가즈아~

진안고원 운장산 고로쇠축제가 전라북도 1시·군 1대표 작은축제로 선정됐다.

전북도 시골마을 작은축제 육성사업은 시·군별 특색 있는 소규모 축제를 발굴·육성하는 것으로 지난 1~2월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신청을 받았다.

진안군은 1시·군 1대표 작은 축제로 △진안고원 운장산 고로쇠축제를 지역특화형 마을축제로 △진안고원 김장보쌈축제를 신청하여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고로쇠축제는 1200만원의 도비를 지원받아 축제관광 전문가 컨설팅 및 현장모니터링을 통해 1년에 딱 한번 먹을 수 있는 가장 깨끗한 진안고원 고로쇠를 브랜딩하고 특색 있는 볼거리 즐걸거리, 먹거리를 개발하여 봄철 대표 관광축제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고로쇠축제는 3월 16일부터 17일까지 2019년 트렌드인 뉴트로를 활용하여 ‘진안고원 고로쇠 먹고, 젊음의 행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청바지(청춘, 바로, 지금) 패션쇼, 출발! 고로쇠 원정대의 주제 프로그램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팔딱팔딱 송어잡기, 청춘오락실, 고로쇠 페트병 화분, 돼지 저금통만들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3월 13일까지 진안축제홈페이지(http://www.jinanfestival.com)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한편 남귀현 고로쇠축제위원장은 “옛날 선조들이 경칩을 전후하여 뼈를 튼튼하게 하는 골리수(고로쇠)를 먹으며 건강을 챙겼다고 한다. 진안고원 운장산 고로쇠는 일교차가 큰 운장산 자락에서 평균 해발 400m이상 고지대에서 생산되어 맛과 영양분이 좋기로 유명하며, 정제기를 통해 더욱 깨끗한 고로쇠로 품질을 유지관리하고 있다.”며 “아이들까지 즐겨먹을 수 있으며, 축제장에서는 온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 새봄 나들이로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