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천연 비타민 D를 먹자! 진안군, 목이버섯 확대 보급

진안군이 새로운 소득사업으로 육성하고 확대 보급하기 위해 천연 비타민 D의 대표식품인 목이버섯 재배 소득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소득화 시범사업은 영지나 표고버섯 하우스 등 기존 하우스 660㎡를 정비하여 목이버섯 국내육성 품종의 재배를 지원하게 된다.

봄 재배의 경우 3월말에 입식하여 6월부터 한달 정도 수확작업이 진행되며, 이렇게 생산된 버섯은 진안 로컬푸드 직매장에 납품 할 계획이다.

목이버섯은 주로 중국산 배지를 수입하여 국내에서 재배하거나 건조버섯으로 유통되고 있었으나, 전북농업기술원에서 국내육성품종인 현유를 개발하여 국내산 톱밥배지에서 우리 품종의 버섯이 재배·유통될 수 있게 됐다.

중국 품종에 비해 수량성이 20% 이상 향상되고 봄, 가을 연간 2회 재배가 가능하며 재배기간이 10일 정도 단축되는 등 농가 수익성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진안에서 재배한 목이버섯은 밤낮의 기온차로 버섯이 도톰하고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진안의 농업회사법인 버섯마루에서 지난해 목이버섯 현유품종의 배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연간 50만봉 이상 생산하여 전국에 납품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김필환 소장은 “영지하우스 등 기존 하우스를 이용 다양한 소득원 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진안의 목이버섯이 전국 최고 품질의 목이버섯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기술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