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전두환씨 광주 재판에 동행한 부인 이순자 씨 '눈길'
사진=jtbc화면 캡쳐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광주 재판에 동행한 부인 이순자씨가 눈길을 끌었다.
 
이 씨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23년 만에 법정에 선 전두환 전 대통령을 함께 서울 자택에서 출발해 광주지방법원으로 이동했다.

이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법원 출석에 이순자 여사가 동행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피고인의 신체적 또는 정신적 장애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 결정, 전달할 능력이 미약한 경우 피고인과 신뢰관계에 있는 사람을 동석할 수 있도록 규정한 형사소송법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노환에다 알츠하이머 증상까지 나타나 주위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날 전두환 전 대통령은 다른 사람의 부축 없이 혼자 걸어 나와 승용차에 올랐다.

또한 취재진의 질문에도 "왜 이래?"라며 역정을 내며 돌발상황에 `빠릿빠릿하게` 대처해 심신에 특이한 이상증세는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