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최영주 서울시의원 "위례-과천 광역철도 노선에 구룡초·포이사거리역 신설" 촉구

 

서울시의회 최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3)은 지난 8일 열린 제28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위례-과천 광역철도 노선에 구룡초·포이사거리역 신설을 촉구했다.

위례-과천선은 수도권 남부지역에 동서지역 간 신규 철도망을 구축해 교통체증을 분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증진하고자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고시돼 건립 추진 계획 중이다. 최근 위례-과천선 사업은 국가시행으로 확정됐으며 이에 국가와 서울시의 사업비 분담은 7:3으로 결정됐다.

최영주 의원은 이날 발언을 통해 “서울시는 사업비 부담이 줄어든 만큼, 사업추진의지를 가지고 주민들의 요구가 반영된 최적 노선을 선정해 국토부에 건의해야 한다”며 “복수의 노선안이 아닌 단일 노선안을 건의해 서울시의 사업의지를 보여 달라”고 전했다.

개포동 지역 주민 1만7600여명은 올해 초 서울시와 국토부에 탄원서를 보내는 등 위례-과천 광역철도 노선안에 구룡초·포이사거리 역이 신설되기를 염원하고 있다. 이번 임시회에도 50여명의 지역주민이 참석해 최영주 의원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한편, 개포1·4동에는 지하철 역사가 없다. 또한 구룡터널과 매봉터널을 통해 경기도에서 서울로 진출입하는 차량들도 인해 출퇴근 시간 교통정체가 극심한 상황이다.

최 의원은 “구룡초 사거리 일대는 시영아파트와 주공1단지를 비롯해 9개 아파트 단지가 재건축 공사 및 입주 중에 있으며 재건축이 완료되면 인구급증은 물론, 기하급수적인 교통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시장께서 며칠만 개포동에서 출퇴근 시간 교통지옥을 경험한다면 1만 7600여명의 간절한 소망에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울타리 2019-03-13 08:53:36

    서울시장님, 강·남북을 떠나 판자촌 지역의 개발이 우선 아닙니까?

    서울시는 차별없는 균형발전을 강조하면서도 가장 낙후하여 유일하게 판자촌이 남아있는 지역개발은 무시한다. 위례과천 노선 중 통과구간이 가장 긴 강남구 개포1·4동은 주거밀집 지역으로 지하철 역사가 하나도 없다.

    출퇴근 시간에는 교통정체가 극심한 상황이며, 재건축이 완료되면 인구급증은 물론, 기하급수적인 교통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추후 늘어나는 교통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지선을 늘려 재정을 약화하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필요한 역사 신설로 시민의 숙원을 해소해야 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