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친일색채 드러낸 나경원의 반민특위 발언
사진=mbc화면캡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반민특위)를 거론하며 친일색채를 드러내 충격을 주고 있다.

해방이후 제헌국회에서 친일파의 반민족 행위를 조사했던 반민특위를 두고 "이런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해 역사관에 의혹을 불어 일으켰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방 후에 반민특위로 국민들이 분열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이런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해주실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가보훈처가 친일행위를 하고 독립운동가 행세를 하는 사람을 가려 내겠다고 했는데, 우파는 곧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이 정부의 역사공정이 시작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에 대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이러고도 친일파라고 하면 고소하겠죠?"라는 글을 올려 나 원내대표의 역사관을 정면 겨냥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성태 2019-03-14 15:56:06

    나경원의원을 애국 민주시민들은 응원힙니다.죄파종복세력과 맞서 싸워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