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서울숲, 8만5000송이의 대규모 ‘튤립정원’ 조성서울시내 최대 규모, 떠오르는 도심 속 봄꽃 나들이 명소
사진=서을그린트러스트 제공

서울숲공원에 서울시내 최대 규모의 ‘튤립정원’이 조성된다.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올 봄 서울숲에 8만5000송이의 대규모 ‘튤립정원’을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트러스트측은 "2017년에 처음 조성되어 올해 세 번째 봄을 맞는 서울숲공원에 더욱 크고 화려해진 ‘튤립정원’이 들어서면 서울시내 봄꽃 나들이의 명소가 될 것" 이라고 소개했다.

트러스트측에 따르면 유난히 포근했던 겨울과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올 봄꽃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나흘 안팎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숲의 튤립 또한 작년보다 일주일 앞당겨진 4월 2째 주 개화가 시작돼 3-4째 주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튤립은 가을에 구근(알뿌리)을 식재하여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그 다음 해 봄에 꽃을 피운다. 지난 가을 서울숲과 자원봉사자의 손으로 심은 총 38종, 8만5000개의 튤립 구근이 올해도 어김없이 서울숲을 형형색색 물들일 예정이다.

또한 꽃을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과 함께 구근 식재 체험, 튤립정원 야간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튤립정원 뿐 아니라 3월 말-4월 초에는 벚꽃, 개나리 등 서울숲 곳곳에서 다양한 봄꽃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개요

서울그린트러스트는 2003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숲공원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시민중심의 공원운영을 위해 힘써왔으며, 축적해온 전문성을 기반으로 2016년 11월부터 서울숲컨서번시라는 전담조직을 꾸려 서울숲공원을 경영하고 있다. 서울숲컨서번시는 녹지·시설의 유지관리 및 이용프로그램의 기획·운영, 마케팅과 시민들과의 소통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 2019-04-04 17:06:45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 필독하자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필독하자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검색필독하자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