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별장 성접대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소환 가능할까
사진=mbc 'pd수첩' 화면캡쳐

`별장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 중인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사법연수원14기)을 소환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경찰과 검찰은 지난 2013년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의 강원도 원주시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였으나, 검찰은 같은 해 11월 `영상 속 남성이 김 전 차관이라는 점을 특정할 수 없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이와 관련,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 "(경찰이 입수한) 영상에서 (김 전 차관의 얼굴을)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경찰이 당시 화질이 깨끗한 동영상 원본과 흐릿한 영상을 모두 입수했는데 왜 흐릿한 영상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느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민 청장은 "흐릿한 영상은 (2013년) 3월에 입수해 감정을 의뢰했고, 명확한 영상은 5월에 입수했는데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서 감정 의뢰 없이 동일인이라고 결론 내고 검찰에 송치했다"며 설명했다.

한편 사건 당시 자리에 있었던 여성 A씨가 14일 KBS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A씨는 6년이 지난 지금 직접 인터뷰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진실을 얘기해야 했고, 진실이 덮어지고 있는 현실에 힘을 보태기 위해 나왔다"며 입을 열었다.


이 사건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물론 각계 유력 인사들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파만파 커졌지만, 당시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계속해서 제기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