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뉴질랜드 총기난사 이슬람교도 40여명 사망 '충격'
범인으로 추정된는 인물/사진=로이터연합뉴스

뉴질랜드 총기난사로 40여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 

외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기난사 테러로 40명이 사망했다고 뉴질랜드 정부가 밝혔다.  

아던 총리에 따르면 사망자 가운데 30명은 크라이스트처리 중심부에 위치한 마스지드 알 누르 사원에서 나왔고, 나머지 10구의 사체는 시 외곽에 있는 린우드 마스지드 모스크 내부와 외부에서 각각 발견됐다.

아던 총리는 또 중상자도 20여명 발생했다고 덧붙여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경찰은 용의자 차량에서 2개의 폭발물을 발견했으며 이는 즉시 해체됐다고 아던 총리는 전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은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