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승리 사태로 아오리라멘도 불똥 '오너리스크'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창업해 화제를 불러온 '아오리라멘'의 본사 아오리에프앤비(F&B)가 가맹점주들에게 보상책을 내놓았다.

15일 아오리에프앤비(F&B)는 공식 계정을 통해 “최근 일련의 사태로 인해 아오리라멘을 믿고 아껴 줬던 고객분들과 점주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데 대해 죄송하다”면서 “아오리라멘 본사는 지난 7일 가맹점주들과 대책 회의를 열고 1차 보상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오리에프앤비측은 “기존 가맹점주와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 유리홀딩스와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면서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오리라멘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승리의) 지인 및 가족 가게가 아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가 다른 가맹점으로 커지지 않게하기 위해 이들은 폐업 결정을 전해왔다”면서 “무고한 가맹점주들에게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아오리라멘 본사에서는 최대한 노력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사 측은 사태 전개에 따라 추가적 점주 보호 방안을 마련하고 전문경영인을 영입해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아오리에프앤비는 승리가 본인의 라멘 음식점인 '아오리라멘'에 대한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해 2017년 설립한 법인이다. 일본의 '이치란라멘'을 표방하며 독특한 인테리어와 메뉴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지난 1월 클럽 버닝썬 폭행 사태가 불거지며 대표를 지낸 승리가 성접대 의혹 등을 받으면서 소비자들 사이에 불매운동까지 일어났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