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김학의 '성접대 의혹'사건 황교안ㆍ곽상도와 무슨 관계?
김학의 전 차관과 황교안 전 총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국회의원에게까지 불똥이 튀는 양상이다. 

지난 14일 민갑룡 경찰청창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수사 당시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사실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명확한 동영상을 확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민 청장의 발언을 계기로 당시 법무부 장관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 필요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이 사건 수사 당시 각각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한 이력을 문제 삼아 검찰의 무혐의 결정에 영향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황 대표와 곽 의원 측은 "반박할 가치도 없는 음모론"이라고 반박했다.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은 그가 건설업자로부터 고급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일뿐이라는 것이다.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차관으로 임명된 김학의의 낙마까지 불러오며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지만 검찰은 2013년 11월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했다.

행안위 여당 간사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황 전 장관과 김 전 차관 임명) 당시 고교 선·후배가 장·차관으로 가는 것이 맞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며 "통상적으로 경찰이 법무부 차관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보냈으면 장관에게 보고가 안 됐을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김 전 차관과 황 대표는 검찰 출신인 것 말고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황 대표에 대해서는 지금 드러난 것이 전혀 없는데 당 대표의 실명을 거론한 부분에 대해서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 속기록에서 삭제해 달라"고 반발했다.

곽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시 경찰 수사 책임자도 수사 과정에서 경찰 내부이든 외부이든 외압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며 "외압을 행사한 적도, 수사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울타리 2019-03-17 10:19:33

    곽상도, 언제까지 부정의 이미지로 상징되는 어두운 표정을 지어야 하나?

    그는 검사시절부터 국회의원 신분에 이르기까지 각종 사건의 논란과 의혹의 중심에 있는 감초다. 자신의 유서 대필 조작사건에 대해 발언하는 여성 의원에게 막말, 김학의 인사검증 및 성폭행 수사 관여 의혹, 지역정치의 퇴행을 불러온 진박 논란, 노회찬의 죽음에 비꼬는 말, 사립유치원 3법 처리 반대하며 떳떳하지 못한 돈으로 베트남 여행, 대통령 손주의 정보를 불법적으로 보이는 방법으로 취득, 대통령의 권위에 도전하려는 각종 인권 침해적이고 비상식적인 억지 주장 등   삭제

    • 톰아저씨 2019-03-17 01:09:18

      사건을 자세히 알고 기사를 쓰시는지 지엽적인 타 언론의 내용을 그대로 쓰시네요...
      당시 김학의가 1차적으로 무혐의를 받을때 지휘계통중에 박관천-조응천-곽상도 라인에서 왜 더불당은 곽상도만 걸고 넘어질까요? 또 1차 무혐의가 나올때 검찰은 채동욱-윤석열-김모검사(대검 검찰과거사조사위 활동중 돌연 미국연수중)라인인데 이런건 왜 더불당에서 조용할까요? 그리고 피해자가 진술을 번복한 2차 무혐의시 수사검사인 이모검사는 지금 대검 기획관으로 근무중인데 이런건 더불당은 아닥하고 있나요? 팩트를 하셔야 기레기라 안 불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