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차태현 김준호 내기골프 논란 '전격 하차'
차태현 /사진=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이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16일 KBS1 '뉴스9'에서는 차태현과 김준호의 내기 골프 의혹이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정준영에게 제출받은 휴대전화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차태현과 김준호의 내기 골프 논란과 관련해 “1박2일 출연진 단체방 대화 내용에 대해 확인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6년 KBS ‘해피선데이-1박2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는 내기 골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가운데 "단 2시간 만에 돈벼락",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 등의 발언을 했다. 차태현이 "오늘 준호 형 260 땄다. 난 225"라며 자랑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준영은 "우리 준호 형 돈도 없다"고 반응했다.

논란이 돼자 차태현과 김준호는 17일 각각 소속사를 통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소속사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전했다.

김준호 역시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다”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 받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 15일 정준영 논란 이후 KBS는 ‘1박2일’의 방송 중단 및 제작 중단을 알렸다. KBS 측은 차태현과 김준호 논란에 대해 오는 18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