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애나 마약 양성 반응 '충격'

클럽 버닝썬에서 일하던 중국인 직원 '애나'가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러나 중국인 VIP들에게 마약을 유통하고 투약하는 등 유통 혐의는 부인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에서 중국인 VIP 손님을 담당했던 중국인 직원 '애나'는 어제 오후 경찰에 출석해 6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애나는 경찰 조사에서 버닝썬 중국 손님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중국 손님들이 마약을 직접 가져왔다"며 유통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버닝썬의 전직 직원들과 손님들은 "애나가 중국인 VIP 손님들을 중심으로 마약을 유통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경찰은 애나로부터 마약을 공급받고 투약한 중국인 손님들의 실체와 규모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중국인들에 대한 마약 유통 의혹을 버닝썬 관계자들이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6일 애나에 대한 1차 조사에서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분석을 의뢰했는데, 향정신성의약품인 '엑스터시'와 '케타민'에 대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한편 앞서 일부 마약류 양성반응이 나왔던 버닝썬 이문호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은 법원이 혐의 관련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