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용인 롯데몰 화재는 용접 불똥 때문?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용인에서 발생한 롯데몰 신축 공사장 화재 사고의 원인으로 용접 불똥이 꼽혔다.

28일 소방당국과 경찰은 전날 화재 직전 작업자들이 공사장 4층에서 용접작업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소방당국은 용접작업 중 튄 불똥이 주변에 있던 우레탄 마감재 등에 떨어져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목격자들도 이 같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건축물 내부에서 용접·용단 등 불꽃작업을 할 경우 지켜야 할 규정을 제대로 이행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실내에서 용접 작업 등을 할 때에는 화재에 대비해 소화기구, 용접불티 비산방지덮개, 용접방화포 등을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

27일 오후 4시 31분 발생한 화재로 내부 2만1000㎡ 공사 자재 등을 태우고 1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5시 58분께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1명이 중상을 입고, 12명이 연기흡입 등 경상 피해를 입었다. 당시 공사현장에는 60개 업체 소속 1100여명이 작업 중이어서 자칫 참사로 이어질뻔했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