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의겸 전격 사퇴 '충격'
사진=sbs화면캡쳐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하루 만에 전격 사퇴해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 김 대변인은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사퇴 의사를 밝히고 부동산 구입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떠나는 마당이니 다 털어놓겠다"면서 "아내가 자신에게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고 알았을 때는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면서 "이것도 자신의 탓"이라고 한탄했다. 
 
또, 내 집 마련에 대한 남편의 무능과 게으름, 집 살 기회에 반복돼 왔던 결정 장애에 자신의 아내가 질려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공개된 '2018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서 청와대 재직 중이던 지난해 7월, 서울 흑석동 복합건물을 25억 7천만 원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명의로 국민은행에서 10억 2천만 원을 대출받았다고 신고한 만큼 이 금액을 더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부동산 투기 억제를 추진하는 청와대 공직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