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전주한옥마을 최명희길 명품 골목길로 조성

전주한옥마을 최명희길 일대가 한옥의 멋을 살리고 불법주차 없는 아름다운 골목길로 탈바꿈됐다.

시는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의 쾌적하고 아름다운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명희길 약 150m 구간에 남천 300주를 식재한 대형화분 40개를 비치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특히 시는 최명희길의 명칭에 걸맞게 화분과 벤치에 최명희 작가의 대표작인 ‘혼불’에 나오는 글귀를 새겨 넣어, 방문객들이 길을 걸으며 글귀를 읽거나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서 최명희길의 의미를 되새기고 추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시는 명품 골목길 조성으로 기존 태조로와 은행로 위주의 전주한옥마을 여행객들의 동선이 한옥이 아름다운 최명희길 골목길 투어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제공] 이종환 사진작가

그간 전주한옥마을 최명희길 주변은 불법주정차된 차량으로 인해 도시미관 저해하고 여행객들의 통행 불편을 야기해왔다. 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근 주민과 상가를 대상으로 차 없는 거리 조성 취지를 설명하고, 몇몇 반대 상가를 꾸준히 설득한 끝에 동의를 받아 명품 골목길 조성에 나섰다.

앞서 시는 지난해 연말에도 최명희 생가터 앞길에 대형화분 40개를 비치하고, 남천과 꽃배추 등 겨울화초를 450주 식재하기도 했다.

김용태 전주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전주한옥마을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골목길 투어를 통한 구석구석 한옥마을의 멋을 느끼고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매주 토요일과 공휴일 전주한옥마을 11개 구간에서 차량이동을 통제하고 문화장터와 문화공연 등을 운영하는 등 여행객들을 위한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해오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