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전남도, 10월 여수 세계 한상대회 준비 '재촉'

전라남도가 전 세계 60여 나라 1천여 한상인을 비롯해 6천여 명이 대규모 비즈니스를 펼치는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여수 개최 준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이번 한상대회는 10월 22일부터 3일간 열린다.

3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한상대회 준비를 위한 제34차 운영위원회가 이날까지 4일간 도와 여수시, 재외동포 경제단체장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롯데 하노이 호텔에서 열렸다.

전라남도는 운영위원회에 참석해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준비상황을 보고하면서 한상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실질적 비즈니스 성과를 내기 위해 각각의 행사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적인 실무 협의도 나눴다.

특히 전남지역 중소기업의 실질적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중점을 두기 위해 한상네트워크를 활용한 한상과 지역 기업 간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을 확대해 운영하기로 협의하는 등 세밀한 행사 준비에 돌입했다.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청년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한상&청년, Go Together’ 행사도 참여 범위와 내용을 보완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일자리 박람회 및 기업전시회 한상 참관 프로그램 등을 대회 공식 행사로 추가 지정할 것을 요청해 운영위원회와 재외동포재단에서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상대회 기간 중 전남 자체행사와 국내 행사를 연계 추진해 지역을 넘어 범국가적 축제의 장으로 재외동포 한상 1천 명을 맞이할 계획이다.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도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합 개최하고, 대·중소기업 구매 상담회’, ‘전국 중소기업 지식재산 경영인대회’ 등 국내 경제행사도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공동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오송귀 전라남도 혁신경제과장은 “세계 한상과 전남은 그 뿌리를 같이 한다”며 “최초 한상으로 알려진 장보고 대사는 완도에 청해진을 설치해 당대 해상무역을 장악하고, 조선 초기 강진의 전라병영성에 기반을 두고 전국을 주름잡은 병영상인의 정신도 재외동포 한상들에게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과 지역 기업인의 지원 속에 제18회 세계한상대회가 가장 성공한 대회로 열리도록 남은 기간 더욱 촘촘하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 2019-04-11 08:23:27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양심.   삭제

    •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 2019-04-04 17:01:50

      # 미투운동 종교 개판이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 필독하자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필독하자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검색필독하자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