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경기도 전역서 지역화폐 사용 '파장'
사진=안산시

경기도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한 '경기지역화폐'가 4월부터 31개 시·군에서 본격 발행된다.

이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어떤 파장을 줄 지 주목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31개 시·군에서 발급하는 일종의 대안화폐인 '경기지역화폐'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표 사업인 청년배당을 시작으로 도입된다.

도는 오는 2022년 까지 1조5905억원을 발행할 계획으로, 올해에만 4962억원을 발행한다. 

경기지역화폐로 지원되는 1호 사업은 도내 거주 만24세 청년 17만명에게 지급될 청년배당인 '청년기본소득'으로, 모두 1752억원이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청년기본소득' 1분기 대상자는 1994년 1월2일~1995년 1월1일 사이에 태어난 만 24세 도내 청년으로, 도내에 3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계속 거주하고 있는 '경기도민'이어야 한다는 것 외에 다른 자격 조건은 없다. 

이들은 오는 4월 8일부터 30일까지 신청서와 주민등록초본만 제출하면 연령 및 거주기간 등 충족 여부를 확인해 분기별로 25만원씩 연간 100만원의 '지역화폐'가 전자카드 또는 모바일 형태로 지급될 예정이다. 

발급받은 지역화폐는 주소지 지역 내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업체 등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나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지역화폐는 종이, 카드, 모바일 등 3가지 형태로 발행되며 각 지자체가 발행 형태를 선택한다.

이 가운데 대다수 시·군이 발행하고 있는 카드형 지역화폐의 경우 별도의 가맹점 모집 없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연매출 10억원 미만의 카드단말기 설치업소에서 사용할 수 있어 소상공인들 매출 증대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일반인 구매용으로 발행되는 지역화폐는 구입 시 최대 6%가 할인되고 30%의 사용자 소득공제가 이뤄지는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도는 청년기본소득을 시작으로 보편적 복지 사업인 8만4000여명 대상의 공공산후조리비 지원 등을 포함해 총 4962억원을 올해 발행할 예정이다.

김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