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경복궁 경회루 내부 개방
/사진=문화재청

경복궁 경회루의 내부가 일반에 개방된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관광객들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경회루는 국보 제224호로서 조선시대 외국 사신을 접견하던 장소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