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국방부 4.3사건 유감 표명의 의미
사진=JTBC화면캡쳐

군이 '제주 4.3 사건' 발생 72년 만에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기로 해 주목된다.

'제주 4.3 범국민위원회'에 따르면 오늘(3일)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광화문 광장 행사장을 방문하고 유감을 표명할 예정이다. 

서 차관은 이날 오전 열리는 추모식에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제주 4·3 사건에 대해 대통령이 사과한 적은 있었지만, 군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 적은 없다.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해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사태와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 등을 군.경이 무력 진압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제주도민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연예인 이효리는 지난 2018년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도 참석한 바 있는데 한 방송에서 "제주도를 관광지로만 생각하는 경향이 있긴 한데, 사실을 아픔이 있는 땅"이라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