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거류산 마애약사불 곁에 두고도 몰랐을까
사진=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경남 고성군 거류산 정상인근서 발견된 마애약사불은 고려 전기에 제작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그동안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2.54m 높이 마애약사불좌상을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약사불은 경상도 지역 가장 남쪽에서 확인됐고 유례가 드문 단독 마애약사불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약사불은 질병을 치료하고 수명을 늘려주며 재난을 없애주는 부처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발견 지점은 해발 571m인 거류산 정상에서 북쪽으로 약 580m 떨어진 곳에 있는 봉우리 주변 암석 측면. 높이가 약 5m인 암석 위에는 지름 1.2m인 또 다른 바위가 놓였다.

머리는 돋을새김으로 조각하고, 몸은 얇은 선으로 표현한 마애약사불은 개성을 중심으로 하는 고려 중앙 양식과는 확연히 구분되는 독특한 지역 특색을 보여준다고 평가된다.

특히 얼굴은 둥글고 넓적한 데다 이목구비를 과장되게 깎아 투박한 느낌을 준다. 짧고 선명한 목에는 세 줄을 긋고, 몸에는 가사 두 장을 걸쳤다.

이러한 점은 고려 전기 불상 특징이라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불상에 대한 정보를 고성군에 알릴 계획"이라며 "고성군이 문화재적 가치를 판단한 뒤 지정 여부를 검토하고 보존대책을 수립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