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북도, 유형문화재·문화재자료 9건 지정
사진=한국국학진흥원

경북도는 19일 포항 보경사 적광전 소조비로자나삼존불좌상 등 9건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형문화재로 지정키로 한 것은 포항 보경사 적광전 소조비로자나삼존불좌상(塑造毘盧遮那三尊佛坐像), 경주 송선리 마애불(磨崖佛), 경주 알천제방수개기(閼川堤防修改記), 청도 장연사 소장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청도 장연사 소장 정선동래선생박의구해(精選東萊先生博議句解), 청도 도솔사 소장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등 6건이다. 

문화재자료로 지정이 결정된 것은 상주 검간 조정 문집목판(趙靖 文集木板), 경산의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花紋面石 部材), 영양군 석보면의 학발첩(鶴髮帖)및 전가보첩(傳家寶帖)등 3건이다. 

'학발첩'과 '전가보첩'은 정부인 장계향(貞夫人 張桂香, 1598∼1680)과 관련된 전적이다. 학발첩은 정부인이 10여세 전후에 지었고 이를 후손이 장첩(粧帖)한 것이다. 초서로 쓴 학발시(鶴髮詩) 3장(章)으로 6폭이 3행에 4∼5자씩 배자돼 있다. 전가보첩은 정부인 관련 자료를 모아 편집한 8면의 자료이며, 특히 4∼5면에 정부인이 지은 성인음(聖人吟)과 소소음(蕭蕭吟)이 있는데 부군인 석계가 필서하고 이것을 며느리가 자수로 수놓은 것이다. 두 책은 훌륭한 인품과 덕행으로 모범적인 삶을 살았던 정부인과 관련된 자료로서 의미가 있다고 도는 보고 있다. 

이들 9건이 고시를 거쳐 최종 확정되면 경북의 문화재는 2068점(국가지정 716, 도지정 1352점)이 된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국 최고·최다의 문화재를 보유한 광역자치단체로서의 위상에 걸 맞는 최상의 보존·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지속적인 문화유산 발굴과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도 지정문화재를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시킴으로써 예산절감과 동시에 지역 문화재의 위상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