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도사견에 물려 죽은 60대 여성
사진=JTBC화면캡쳐

경기도 안성에서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사망했다.
 

10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5분께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62) 씨가 도사견에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시 16분께 사망했다.
 
도사견은 일본 시코쿠 도사 지역의 개인 시코쿠 견과 마에다 견, 올드 잉글리쉬 불도그 등 교배시켜 만든 품종이다. 
 
일반적으로 투견으로 알려져 있으며 체격은 단단한 근육질에 적게는 30kg~100kg 무게가 나간다. 성격은 경계심이 강하며 수컷은 암컷을 둘러싼 싸움에서 매우 공격적이다.
 
반드시 목줄을 착용시켜야하며 목줄을 묶는 것을 소홀히 해 주변인을 물어 부상을 입히는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에서는 위험 견종으로 지정해 규제하고 있다. 또 사육이 허가된 경우에는 입마개 등 관리에 관한 의무가 있다. 


김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