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주광덕 오충진 변호사, 한판 붙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한판 붙을 것 같다.

13일 오충진 변호사는 주광덕 의원에 "어떤 방식이든 15년간 제 주식 거래내역 중 어떤 대상에 대해서라도 토론과 검증을 하고 해명하고 싶다"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오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존경하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주 의원님이 제기한 의혹들은 의원님의 입장에서는 '아니면 말고'라고 하면서 넘어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저와 후보자 입장에서는 모든 명예가 달려 있는 문제"라며 "반드시 의혹을 명쾌하게 해소해야 하고 끝까지 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11일 저녁 MBC로부터 의원님과 함께 맞장 토론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보려는데 이에 응할 생각이 있느냐는 전화를 받고 다음날 흔쾌히 수락했는데 의원님께서는 가타부타 연락이 없어 방송 기회를 만들 수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거래정지' 정보를 미리 입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특별한 미공개 정보를 얻었고 이를 이용하려고 했다면 가지고 있던 주식 전부를 팔았을 것이지 반도 안 되는 일부만 팔았을 리 없다. 상식적으로 알 수 있는 이런 부분을 왜 제외하고 소설을 쓰느냐"고 반박했다.

또 내부자정보를 거래에 이용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15년 가까이 거래해온 내역 중 운이 좋아 단기에 30, 40% 수익을 올린 경우를 몇 개 추려 공격하지만 반대로 손해를 본 경우가 훨씬 많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매수한 후 주가가 떨어지고 매도한 후 주가가 오른 경우에 관해서 100배도 더 이야기할 수 있다"며 "이런 손해 본 케이스들은 왜 이야기하지 않느냐"고 "왜 전체를 보지 않고 편집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느냐"고 덧붙였다. 

오 변호사는 "의원님이 청문위원으로 후보자의 도덕성을 검증할 책임이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렇지만 허위사실에 기초한 의혹 제기, 과도한 인신공격, 인격모독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wnsWkd 2019-04-13 21:35:51

    주광덕 의원 떳떳하면 공개토론에 나서라. 만약 회피 한다면 정당하지 못한 처사이다. 당연히 당신이 얘기하는 것은 전부 믿지 못하게 된다. 당당한 청문의원이라면 한 점 부끄럼 없게 행동하라. 혹시 청문 내용이 문제가 많은것을 인정하는것이 아닌가! 그럼 청문 내용을 철회 하던가! 아님 공개 토론에 즉각 수락 하여야 한다.   삭제

    • qptmxmwns 2019-04-13 20:43:23

      일방적인 주장만 가지고 사람을 판단하는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정말 문제가 있다면 공개적으로 모든 국민이 보는 상황에서 토론회를 합시다.공개 토론 적극 찬동 하구요. 주광덕 의원은 한줌 부끄럼 없다면 당연히 수락 하여야합니다.   삭제

      • 이영근 2019-04-13 20:38:23

        걸래는 빨아도 걸래입니다! 오변호사님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