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대북특사 정의용·서훈 중 누구?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 대북특사를 파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노이 북미회담 이후 멈춰선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고, 한미정상회담의 내용을 김정은 위원장과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1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 순방을 떠나기 전 관련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고 있다.

대북특사로 유력하게 점쳐지는 인물은 정의용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지난해 3월과 9월 각각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김정은 위원장과 만난 경험이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생각하는 ‘굿 이너프 딜’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을 설득하기에 적합한 인사라는 평가다.

서훈 국정원장도 유력한 특사 후보자다. 대북 정보라인 최고 책임자로서 북한의 사정을 정확히 알고 있으며, 북한 인사들과의 접촉면도 넓다는 점에서다. 이번 특사단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정 실장과 서 원장을 함께 파견하는 방법도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이낙연 총리를 특사로 파견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속도감과 무게감을 주기 위해 거물급 인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다. 다만 청와대는 “논의된 바 없다”며 이낙연 총리 대북특사설을 부인했다.

특사를 파견한다 하더라도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반응을 보일 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최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자기의 요구만을 들이먹이려고 하는 미국식 대화법은 체질적으로 맞지 않고 흥미도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