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김정은 대자보' 수사 비난하는 보수단체
사진=연합뉴스
보수 시민단체가 '김정은 서신 대자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비난하고 나섰다.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15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수사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내지 못하도록 국민을 겁박하는 공권력의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대자보의 내용은) 대통령의 정책을 비판하는 것이며, 명예훼손이나 모욕의 대상이 아님은 기존 판례상 명백하다"며 "불법적인 공권력 행사를 멈추고, 수사를 지시한 윗선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한 매체는 경찰이 전대협의 대자보를 운반한 '전대협 지지연대' 소속 A씨의 서울 동작구 자택을 압수수색 영장 없이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전국 대학가에 '김정은 서신'을 표방하면서 현 정부를 비판하는 대자보가 게시되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주무부서로 내사를 해 왔다.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전대협 대자보'에 대해 "총 10개 관할서 13개소 28매가 부착돼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누가 부착을 했는지에 대해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