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은?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당국이 노트르담 성당 화재가 방화 보다 사고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 같다고 밝혔다.
 
16일 외신 등에 따르면 파리지방 검찰청은 현재로선 이번 화재가 사고로 발생한 것으로 다루고 있다면서 테러 동기를 포함해 방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역시 당국이 방화보다는 사고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첨탑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트르담 성당은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첫 화재가 목격됐다. 화재는 첨탑 보수 공사를 위해 세운 비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이 긴급 진화에 나섰지만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았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트르담 대성당의 (전면부)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며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갈레 청장은 “현재 가장 중요한 목표는 성당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라며 “최종 진화까지 몇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