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제57회 순창군민의 날, 순창읍 일품공원에서 열린다!오전 주부싸이클대회를 시작으로 고싸움, 군민화합 기원제, 군민화합 음악회

순창군이 오는 19일 일품공원 야외무대에서 제57회 순창군민의 날을 개최한다.

격년제로 열리는 순창군민의 날은 오전에 주부싸이클 대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 군민의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갖는다.

주부싸이클 대회는 19일 오전 11시 일품공원에 집결해 순창읍사무소를 출발, 반환점인 섬진강향가오토캠핑장을 거쳐 출발지로 다시 돌아오는 왕복 15km코스로 진행된다.

이어 오후 4시에 시작되는 메인이벤트인 고싸움은 학생, 공무원, 주민 등 600여명이 참여해 장관을 연출한다. 순화팀과 남계팀으로 나눈 각 `고`는 35m 길이로 300여명의 주민이 어깨에 메고 1.5km의 시가지를 행진한다.

행진할 때 순창문화원 취타대와 농악단이 선두에 서서 흥을 돋아 군민의 날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또한 학생들로 이뤄진 축등 행렬이 각 `고`들의 길잡이 역할을 수행한다.

일품공원에 도착한 각 `고`는 줄패장의 지휘로 양편의 고리를 연결해서 통나무를 꽂고 줄다리기에 들어간다. 줄다리기 결과로 암줄이 이기면 풍년이 들고 수줄이 이기면 흉년이 든다고 전해지지만 흥겨운 분위기속 모두가 함께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 쓰이게 될 옥천줄다리기용 줄은 지난 12일 순창문화원(원장 최길석)은 순창군청 잔디광장에서 순창군민 화합 속에 제57회 군민의 날을 기념하는 옥천줄다리기용 줄을 만들고 있다.

완성된 줄은 오는 19일 순창군민의 날 식전에 학생, 군인, 문화원 회원 등 500여명이 줄을 들고 순창군청을 출발하여 순창읍을 돌아 일품공원에서 옥천-순화 줄다리기를 할 예정이다.

옥천 순화줄다리기는 정월대보름에 남(하전리) 과 북(은행정리)사이의 대로변을 경계로 각 주민들이 만들어온 동아줄을 연결하여 양편이 줄을 뻗쳐서 서로 당기며 줄을 뺏고 뺏기게 되는 놀이였다. 다음날에도 양편에서 줄을 만들어 연결하다보면 읍 전체의 장정들이 모여들어 수백미터정도의 줄이 연결되고, 남녀노소 수천명이 모인 가운데 풍물놀이와 함께 한바탕 멋들어진 춤이 이어지다가 자정쯤에 줄을 걸고 대결하였다

줄다리기가 끝나면 기념식을 통해 군민의 장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이 열리고, 이후 군민의 날 기념 `JTV 뮤직페스타` 녹화방송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녹화방송에는 유명가수 김용임을 비롯해 남궁옥분, 오로라, 진해성 등이 출연해 흥겨운 무대를 연출한다.

조태봉 문화관광과장은 “군민의 날이 격년제로 시행되는 만큼 주민들의 기대가 매우 높다”면서 “행사준비에 최선을 다해 흥겨운 군민의 날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민의 날 전야제는 오는 18일 순창 영화관 주차장 일원에서 차재훈 감독이 기획하고 조순창씨가 연출한 `요만치 문화제`가 열린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