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도, 민선7기 9개월간 8조대 투자유치

전라남도는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일자리 창출을 위해 투자유치를 역점 추진해온 결과 3월 말 현재까지 9개월 동안 214개 기업, 8조 1천336억 원을 유치해 7천400여 명의 고용창출 기반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지사 취임 이후 민선7기 4년 동안 기업 1천개 유치, 일자리 2만 개 창출을 목표로 매진한 결과 GS 칼텍스LG화학(석유화학), 포스코 ESM(이차전지) 등 대기업의 5조 7천700억 투자를 이끌었으며, 함평 사포관광지 개발 등 1조 1천200억 규모의 관광 투자가 결정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지식정보 74개 개업, 식품가공 39개 기업, 석유화학철강조선산업 23개 기업, 관광개발 7개 기업 등을 유치해 미래 신성장 산업 유치실적이 크게 늘어났다.

그 결과 전남지역 산단 분양률(80% 미만 기준)이 일반산단은 9개월만에 32.7%에서 52.9%로 늘고, 농공단지는 20.1%에서 48.2%로 상승했다.

이는 전라남도가 추진하는 ‘창과 방패의 투자유치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창’으로서 미래 신성장산업인 에너지신산업과 이차전지, 섬해양관광 개발, 바이오의약, e-모빌리티, 수소산업 등에 대한 발빠른 대응과 준비에 나서 관련 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해왔다. 또 ‘방패’로서 전통적인 주력산업인 농수축산업과 화학철강조선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증액투자와 신사업 진출 분야 관련 기업 유치, 지역 비교우위자원인 수산식품 가공업체 등을 집중 유치해왔다.

이런 가운데 전라남도는 오는 2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수도권 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전남이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하는 에너지신산업, 바이오의약, 해양관광 개발 투자유치를 중심으로 전남의 투자환경을 소개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투자유치를 통한 산단 분양률 제고를 위해 투자기업의 인센티브(입지설비 보조금) 지원 기준 산단을 4월부터 기존 미분양 50% 미만 산단에서 80% 미만 산단으로 확대 조정했다.

선양규 전라남도 투자유치과장은 “투자유치는 기획”이라며 “창과 방패의 투자유치 전략으로 모든 실국과 시군이 협업해 민선7기 유치 목표를 꼭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