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에 (주)롯데쇼핑 세워진다
조감도/전주시

전북 전주시내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인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에 롯데쇼핑이 세워진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17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종합경기장에 사람, 생태, 문화를 담은 시민의 숲과 마이스 산업(기업회의, 포상관광, 컨벤션, 전시를 통칭)을 이끌 전시컨벤션·호텔을 건립해 전주의 랜드마크이자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 프로젝트의 이름을 ‘시민의 숲 1963’이라 지은데 대해 "그간 전주종합경기장은 센트럴파크 등의 개념으로 시민공원과 광장의 기조를 유지해 왔기에, 여기에 역사성과 기억을 담아내 명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963은 전주종합경기장이 시민 성금으로 건립된 해를 뜻한다. 

그는 종합경기장 부지 재생의 3대 원칙으로 △시민의 땅을 매각하지 않고 지켜내는 것 △시민들의 기억이 쌓인 종합경기장을 활용하고 재생하는 것 △판매시설을 최소화해 지역상권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이 원칙을 지키기 위해 그간 롯데쇼핑과 긴 줄다리기를 해왔고 마침내 협의를 끝냈다”고 강조했다. 

전주시의 개발계획에 따르면 종합경기장 재생사업을 주도할 롯데쇼핑은 경기장 부지를 50년간 장기임대받는다. 현 롯데백화점을 이곳으로 이전시키는 대신 1000억원 규모의 전시컨벤션과 호텔을 지어 전주시에 기부하게 된다. 

새로운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등 체육시설은 전주시가 직접 월드컵 경기장 주변에 짓는다는 계획이다.

전주시는 지난 2005년 전북도 소유인 종합경기장을 무상으로 넘겨받고 경기장과 야구장 등을 시 외곽에 지어주겠다는 양여계약서와 이행각서를 체결했다. 

전주시는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전주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롯데쇼핑과 협약을 체결해 종합경기장 개발사업을 시작했으나, 민선 6기 김승수 시장이 취임하면서 대형쇼핑몰이 들어설 경우 지역상권이 황폐화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유보됐다.

하지만 전주시가 롯데쇼핑에 통보한 계약해지가 효력을 발생시키지 못하면서 쇼핑공간과 국제회의장, 시민공원 등을 골고루 충족시킨 개발계획으로 수정됐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