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보령 오천항 키조개 쭈꾸미 먹으러 가볼까
사진=보령시 문화관광 홈페이지
보령시 오천항은 키조개와 쭈꾸미로 유명하다.
 
오천항은 충남의 천수만 바다가 흘러들어 호수와 같이 잔잔한 물결을 이루는 항구다. 방파제를 대신한 주변의 산봉우리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오천항은 4월이면 주꾸미 낚시꾼으로 붐빈다. 알을 밴 싱싱한 주꾸미들이 줄줄이 올라오는 재미에 낚시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한 오천항은 전국적인 키조개 집산지로 매년 4~5월 키조개 축제가 열린다. 직접 낚지 않아도 ‘오천항 수산물센터’에서 싱싱한 제철 해산물들을 즐길 수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천항키조개축제 간담회가 열렸다.
 
박병순 면장과 오천항키조개축제위원회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 간담회는 오천항키조개축제 전반적인 준비 계획과 추진일정, 공식행사, 행사 분위기 조성 등을 협의하고 성공 개최를 위한 긴밀한 협조와 유대의 필요성을 다짐했다.

김석원 오천항키조개축제추진위원장은 “관광객들이 축제를 통해 수심 20~50m의 깊은 바다에서 잠수부들이 직접 채취한 싱싱한 키조개를 샤브샤브와 꼬치, 구이, 전, 죽 등 다양한 요리로 시식할 수 있는 기회이니 많은 관광객이 맛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축제의 의미를 전했다.
 
축제가 열리는 오천항 주변은 충청수영이 있던 오천성과 천주교 순교성지 갈매못, 백제시대 정절의 상징인 도미부인 사당 등 볼거리가 풍부하며 연안은 수심이 얕고 바람의 영향이 적어 바다 낚시 장소로 유명하여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한광현 시민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