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LG화학·한화케미칼도 미세먼지 수치 조작 '충격'
사진=연합뉴스

환경부 소속 영산강유역환경청이 17일 여수 산업단지 지역의 기업들이 미세먼지 수치를 조작했다고 밝힌 가운데 LG화학·한화케미칼 등 대기업들도 포함돼 충격을 주고 있다.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는 이날 즉각 사과문을 발표, “이번 사태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법적 기준치 및 지역사회와 약속한 배출량을 지키고 있지만,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케미칼 측도 “대기오염물질 배출에 관한 측정기록이 허위 기재된 사실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면서도 “다만, 현재까지 공모에 대한 어떠한 증거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어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종원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전남 여수산업단지 내 LG화학·한화케미칼 등 대기업과 사업장 235곳이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했다고 발표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적발된 측정대행업체 지구환경공사, 정우엔텍연구소, 동부그린환경, 에어릭스 등 4곳은 측정을 의뢰한 235곳의 배출사업장에 대해 2015년부터 4년간 대기오염물질 측정값을 축소해 조작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도 허위 성적서를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과 공모한 것으로 드러난 배출사업장은 LG화학 여수화치공장, 한화케미칼 여수1·2·3 공장, 에스엔엔씨(SNNC), 대한시멘트 광양태인공장, 남해환경, 쌍우아스콘 등 6곳이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