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강남제비스코 군포공장 화재 오늘 합동감식
사진=연합뉴스

간밤에 경기도 군포 지역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한 페인트 공장 화재의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합동감식이 1일 진행된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후 9시 5분께 발생해 3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0시 22분께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대응 최고 단계인 3단계를 발령해 고성능 화학차 등 장비 120여대와 소방관 등 350여명을 투입, 3시간여 만인 30일 오후 11시 55분 큰 불을 잡고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군포시 당정동 강남제비스코 합성수지 제조공장에서 합동감식을 벌인다.

합동감식은 화재가 시작된 곳으로 추정되는 5동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공장에는 톨루엔, 자일렌 등 유기화합물이 대량 보관돼 있어 폭발과 이에 따른 인명피해가 우려됐지만 소방당국이 신고접수후 출동 30여분 만에 대응 최고 단계인 3단계를 발령하는 등 소방력을 집중하면서 피해를 최소화했다.

다만, 불이 인접 건물로 번지면서 건물 4개동, 2천593㎡가 소실됐다.

김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