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이인영 민주당 새 원내대표 "심부름 잘하겠다" 일성
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임됐다.

이 이원은 8일 국회 본청에서 치러진  '더불어민주당 제4기 원내대표 선거'에서 76표를 얻어 당선됐다.

민주당 의원은 총 128명이며, 이 가운데 결선 투표에 참가한 125표 중 76표를 얻었다.

이 의원과 함께 1차 투표에 이은 2차 결선 투표까지 후보로 경쟁한 김태년 의원은 49표로 낙선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득표율 60.8%로 재적 인원의 과반을 넘겼다.

앞서 치러진 1차 투표는 이인영 의원이 54표, 김태년 의원이 37표, 노웅래 의원은 34표를 각각 얻었다. 노 의원은 김 의원과 3표차 3위로 아쉬움을 삼켰다.

21대 총선을 앞둔 원내대표 선거답게 김현미, 박영선, 진선미, 이개호, 유은혜 등 현 정부부처의 장관으로 입각한 의원들도 한 표를 행사했다. 

이인영 의원은 "원칙에 집착했던 만큼 유연성도 발휘하겠다"며 "까칠한 이인영이 아닌 부드러운 이인영이 선후배 중간에서 심부름을 잘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