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미얀마 여객기 앞바퀴 없이 비상착륙 '아찔'
사진=AP연합뉴스

미얀마항공 소속 여객기가 랜딩기어 고장으로 뒷바퀴만 이용해 비상착륙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12일(이하 현지시간) 외신이 보도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승객 82명과 승무원 7명이 탑승한 미얀마항공 양곤발 만달레이행 UB-103편이 활주로에 비상착륙했다.

착륙한 여객기 앞부분이 활주로에 끌리는 상태였지만 다행스럽게도 부상자는 없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기장은 착륙 직전 앞바퀴가 내려가지 않는다고 공항에 보고했다.

미얀마 항공당국 관계자는 기장이 처음에는 자동으로 동체 앞바퀴 랜딩기어를 내리려 했지만 실패하자 바로 수동으로 전환했다며 "그들은 두 번이나 상공을 선회하면서 랜딩기어를 내리려 시도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항공사 측은 만달레이 공항에 기술진을 보내 랜딩기어 미작동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서도 비만 방글라데시 항공 소속 여객기가 착륙 중 미끄러져 활주로를 벗어나면서 승객 등 11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