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채용비리' 조사 세브란스병원 간부 직원 숨진채 발견
사진=세브란스병원 홈페이지

세브란스 병원 간부 직원 한 명이 숨진채 발견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연세의료원 간부 직원 A씨(59)가 지난 11일 오후 6시51분쯤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세브란스병원 직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다. 경찰은 현장 조사 등을 통해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유족과의 협의를 통해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이 없어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A씨는 그간 연세의료원 채용 비리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해온 의정부지검은 A씨를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할 전망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